언론 윤리강령

뷰티한국은 우리 사회의 건전한 여론 형성, 민주주의 발전, 민족문화 창달에 있어 자유롭고 책임 있는 언론의 역할이 중차대함을 인식하고 주어진 시대적 사명을 다하는 데 헌신할 것을 다짐합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해 우리 스스로 아래와 같은 윤리강령을 제정하여 한결 같이 준수할 것을 결의합니다.

하나. 뷰티한국의 취재 및 보도의 최우선 목적은 국민의 알권리 보장에 있다.
하나. 뷰티한국은 건전한 여론 형성에 반하는 부당한 간섭을 배격하고 편집 및 표현의 자유를 옹호한다. 또 독립적인 언론 활동을 최고의 가치로 삼아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권력의 압력과 청탁을 거부한다.
하나. 뷰티한국은 공익을 우선하되 개인의 명예와 사생활을 보호하기 위한 노력에 최선을 다한다. 또 인종, 민족, 지역, 신념, 종교, 나이, 성별, 직업, 학력, 계층, 지위 등에 대한 편견을 배제하고 편견에 근거한 차별을 경계하며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의 권리를 보호하고 이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인다.
하나. 뷰티한국은 비윤리적 취재 방식을 배격하고 사실과 진실을 제대로 전달하는 데 힘쓴다. 사실과 의견이 혼동되지 않도록 표현하고 편집하며 분쟁과 갈등이 있는 사안에 대해 균형성과 객관성을 유지한다.
하나. 뷰티한국에 속한 언론인은 취재 및 보도 과정에서 사적 이익과 공적 이익이 상충하지 않도록 노력한다. 취재 과정에서 취득한 정보를 이용해 금전적 이익을 얻거나 손실을 회피하는 행위를 금하며 출입처와 기업 등 취재원에 금품이나 향응을 요구하거나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하지 않는다.
하나. 뷰티한국은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기사의 취재원이나 출처를 명시하며 취재원의 발언이나 자료의 사실 여부 확인에 힘쓰고 보도 목적에 따라 변형하지 않는다. 공표된 저작물은 정당한 범위 내에서만 보도에 활용하며 타인의 저작권 보호를 위해 노력한다.
하나. 뷰티한국은 보도로 인해 불리한 입장에 처할 수 있는 개인과 단체 등의 사전·사후 반론권 행사를 적극적으로 보장하며 오보 등의 문제 발생 시 기사 수정 및 정정보도문 게재 등 합리적 대응에 신속히 나선다.
2019년 5월 5일 임직원 일동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동 40-12 대천빌딩 3층  |  대표전화 : 02-724-2622  |  팩스 : 02-722-19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955  |  등록연월일 : 2012년2월1일
대표 : 뷰티한국(주) 김원식 | 발행ㆍ편집인 : 김원식 | 편집장 : 최지흥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지흥
Copyright © 2011 뷰티한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eautyhank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