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lumn최 기자의 궁시렁
‘갑의 횡포’, 화장품 업계에는 없나화장품 판매 사원의 처우 개선 및 밀어내기 관행 업계 자정 노력 필요
최지흥  |  jh9610434@beautyhankook.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5.15  08:53:3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뷰티한국 인기기사]

뷰티한국 최지흥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익명
화장품업계에도 밀어내기 방식에 파산한 대리점이있다.
2년넘게 본사와 소송중인 대리점들, 담보건 경매처분에 못버텨 소송을 포기한대리점,울며 겨자먹기식으로 현재도 대리점을 운영하는 사람들, 이번기회에 언론에서 싹쓸이해주길 바란다.c화장품회사 반성하고 손해배상해야한다.

(2013-05-15 11:10:03)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1)
최기자의 궁시렁
[최 기자의 궁시렁]“반갑다~ 레티놀 화장품의 귀환”

[최 기자의 궁시렁]“반갑다~ 레티놀 화장품의 귀환”

[뷰티한국 최지흥 기자]90년대 말, 대한민국 화장품 시장은 ...
[최 기자의 궁시렁]서경배 회장은 왜 올해도 ‘변화를 즐기자’고 외쳤나?

[최 기자의 궁시렁]서경배 회장은 왜 올해도 ‘변화를 즐기자’고 외쳤나?

[뷰티한국 최지흥 기자]아모레퍼시픽그룹이 2020년 경자년(庚...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동 40-12 대천빌딩 3층  |  대표전화 : 02-724-2622  |  팩스 : 02-722-1908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 01955  |  등록연월일 : 2012년2월1일
대표 : 뷰티한국(주) 김원식 | 발행ㆍ편집인 : 김원식 | 편집장 : 최지흥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지흥
Copyright © 2011 뷰티한국.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beautyhankook.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