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북한, 한미 연합훈련에 "한미가 대결 선택…우리도 결심 내릴 것"(상보)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서재준 기자 = 김영철 북한 통일전선부장이 11일 '대결'을 선택한 남한이 위험하고 잘못된 선택으로 "스스로가 얼마나 엄청난 안보위기에 다가가고 있는가를 시시각각으로 느끼게 해줄 것"이라고 선언했다. 10일 사전훈련을 시작한 하반기 한미 연합훈련을 겨냥한 비난 담화를 통해서다.

김 부장은 이날 오전 조선중앙통신에 발표한 담화에서 남한 당국이 "우리의 권언을 무시하고 동족과의 화합이 아니라 외세와의 동맹을, 긴장완화가 아니라 긴장격화를, 관계개선이 아니라 대결이라는 길을 선택"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남한이 "힘들게 마련되었던 반전의 기회를 외면하고 8월10일부터 우리 국가를 적으로 간주하여 진행하는 전쟁연습을 또다시 벌여놓는 광기를 부리기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김 부장은 앞서 김여정 당 부부장이 당 중앙위원회 위임을 받아 발표한 담화는 한미 연합훈련은 '재미없는 전주곡'이 될 것이며 "희망과 절망이라는 두 길 가운데서 선택은 전적으로 남조선 당국이 하게 될 것이라는 의미심장한 경고"를 했다고 상기했다.

이어 "남조선 당국에 분명한 선택의 기회를 주었던 것"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남조선 당국은 이번에 변명할 여지 없이 자기들이 기회가 있을 때마다 입버릇처럼 외워온 평화와 신뢰라는 것이 한갖 말장난에 지나지 않는다는 것을 스스로 드러내보였다"라고 비난했다.

그는 "기회를 앞에 놓고도 남조선 당국이 명백한 자기들의 선택을 온 세상에 알린 이상 우리도 이제는 그에 맞는 더 명백한 결심을 내려야 한다"면서 "북남(남북)관계 개선의 기회를 제손으로 날려보내고 우리의 선의에 적대행위로 대답한 대가에 대하여 똑바로 알게 해주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김 부장은 "남조선과 미국이 대결을 선택한 이상 우리도 다른 선택이란 할 수 없다는 것은 분명하다"라며 "우리는 우리가 해야 할 일을 중단 없이 진행해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