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내
권영세 "北, 언제 핵실험 해도 놀랍지 않아… 한미 동시 겨냥"(종합)
권영세 통일부장관이 27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외신기자클럽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6.27/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서울=뉴스1) 서재준 기자,이설 기자 = 권영세 통일부 장관은 27일 "북한이 언제 핵실험을 해도 놀랍지 않은 상황"이라며 미국뿐만 아니라 한국을 상대로 한 '핵 공격력' 확보를 추구하고 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권 장관은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진행된 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서 "북핵이 대한민국을 겨냥하고 있지지 않다는 말은 분명히 틀렸다고 지적하고 싶다"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북한은 복잡한 국제정세를 이용해 핵개발을 통한 현상 변경을 시도하고 있다"며 "북한 비핵화와 남북관계 정상화를 통해 한반도 평화통일을 이루어나가고자 하는 우리에게 이러한 변화는 매우 심각하고 근본적인 도전"이라고 평가했다.

특히 "현재로서는 북한이 미국을 상대로 한 공격력과 대한민국을 상대로 한 (핵) 공격력을 동시에 갖기를 바라는 상황으로 볼 수도 있다"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그는 "탄도미사일의 사거리가 롱(long)에서 숏(short)으로 바뀌고 있는 부분은, 그리고 (핵무기가) 전략핵에서 전술핵으로 바뀌는 부분은 핵무기의 타깃이 대한민국을 겨냥한 거라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북한이 미국을 상대로 핵무기들을 개발하는 데서 이제 대한민국을 상대로 핵무기를 개발하는 쪽으로, 전반적으로 전략을 바꾸고 있다고 판단하기는 이른 것 같다"고 부연했다.

또 북한이 최근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열어 전방부대들의 임무와 작전계획(작계)을 추가, 수정한 것에 대해 "9.19 남북군사합의 정신에 위반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북한은 당시 남한 주요 지역의 지도를 놓고 회의를 하는 모습도 공개했는데 이를 두고 전술핵무기의 전방 배치와 접경 일대에서 대남 군사행동 강도를 높일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됐다.

권 장관은 "북한은 과거에도 9.19군사합의 정신을 위반하거나 합의 자체를 위반한 바 있다"며 "약속은 지켜져야 한다는 측면에서, 매우 유감스러운 태도"라고 지적했다.

다만 그는 "가장 어두운 뒤에 새벽이 온다는 말이 있다"며 "역설적으로 북한이 대한민국을, 남쪽을 겨냥하는 부분을 보면서 곧 대화를 할 수도 있겠다는 기대섞인 희망도 한 번 해본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권영세 통일부장관이 27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서울외신기자클럽 초청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6.27/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권 장관은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내성 전염병'의 확산 등을 언급하며 "북한의 향후 행보를 예단하기는 어렵지만 종합적으로 상황을 보며 예의 주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에 대해 권 장관은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원칙에 입각해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면서 동시에 "긴밀한 한미공조를 통해 북한의 도발을 실효적으로 억제하고 한반도 정세를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권 장관은 그러면서도 "우리 정부는 대화를 통해 모든 남북 간 현안을 해결해야 한다는 확고한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며 "교착된 남북관계를 대화국면으로 전환하기 위해 일관된 노력을 펼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해 "정치군사적 고려 없이 지속할 것"이라며 "국제기구를 통한 지원도 적극적으로 고려하겠다"고 말했다.

 

 

 

서재준 기자  @news1.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