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브리핑 정보
"중국, 탈북자 북한 강제송환 중단"요미우리신문 18일자 보도 "중국 당국자 '북한이 미사일 발사계획 미리 알리지 않아'"

“중국이 한국 정부의 요구를 받아들여 탈북자의 북한 강제 송환을 중단했다.”

<연합뉴스>가 전한 18일자 일본 <요미우리신문>의 보도 내용이다. 이 신문은 복수의 중국 당국자들의 말을 인용, “중국이 언제부터인지 시기는 명확하지 않지만 탈북자 강제 송환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랴오닝성 당국자에 따르면 지난해 김정일 위원장 사망 이후 중국은 많게는 하루 30명까지 탈북자를 강제 송환했지만 이를 중단했다고 신문은 보도했다.

중국의 탈북자 송환 중단 배경에 대해 한 중국 당국자는 “북한이 지난 13일 미사일 발사 계획을 중국 측에 알리지 않았다. 우호국에 대한 북한의 배려가 없었다”고 말하기도 했다. 탈북자 강제 송환 중단이 북중간 외교적 불신 때문임을 언급한 것이다. 이와 관련 최근 공개된 2010년 당시 김정일 위원장이 남겼다는 유서 중 “중국은 가장 가깝지만 경계해야 하는 국가다”는 내용도 미묘한 북중 관계를 말해주고 있다.

후진타오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달 서울에서 열린 핵안보정상회의에서 이명박 대통령에게 탈북자 처리와 관련 “한국의 입장을 존중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 같은 배경에는 국내외에서 계속되고 있는 ‘탈북자 강제 북송 반대’ 시위도 큰 역할을 했으리란 게 대북 활동가들의 전언이다. 대북 활동 단체나 탈북자 단체들은 중국의 가시적 조치가 나올 때까지 ‘강제북송 중단’ 시위를 계속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김성원 기자  op_kim@ukoreanews.com

<저작권자 © 유코리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