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북한
북한 함경남도에 또 폭우…"1170여 세대 매몰·주민 5000명 대피"
조선중앙TV는 함경남도의 여러 지역에서 폭우 피해를 입었다고 5일 보도했다.(TV화면 갈무리)© 뉴스1


(서울=뉴스1) 이설 기자 = 북한 함경남도 여러 지역에서 폭우가 발생해 1170여 세대의 주택이 매몰되고 5000명의 주민이 긴급 대피했다.

조선중앙TV는 5일 보도에서 "지난 1일 18시부터 2일 19시까지 (함경남)도 적으로 평균 113㎜의 비가 내렸다"면서 특히 "함흥시, 신흥군, 낙원군, 영광군에서 강수량은 145~307㎜를 기록했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TV는 "제방이 터지면서 1170여 세대 살림집(주택)이 파괴 및 침수됐고 5000명의 주민 긴급 소개(疏開)됐으며 수백 정보의 농경지가 매몰 및 침수, 유실됐다"라고 보도했다.

또 "1만6900여m의 도로와 여러 개의 다리가 파괴돼 차들의 운행이 중지됐고 8100m의 강하천 제방이 피해를 입었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TV에 따르면 지난 1일부터 사흘간 함경북도 부령은 583㎜, 함경남도 신흥은 308㎜, 함흥에는 202㎜의 비가 내렸다.

 

 

 

조선중앙TV는 함경남도의 여러 지역에서 폭우 피해를 입었다고 5일 보도했다.(TV화면 갈무리)© 뉴스1


리영남 기상수문국(기상청) 부대장은 "남은 8월 기간 동해안에서 여러 지역에 폭우를 동반한 많은 비가 내릴 것"이라며 "현재까지 내린 비로 토양 습도가 높은데 여기에 비가 더 많이 내리면 피해가 더 커질 수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함경도는 지난해에도 큰 태풍 피해를 입어 김 총비서의 지시로 수도당원사단을 파견해 수해 복구를 마치고 새 주택을 건설한 지역이다. 북한은 올해 초부터 큰물 대책 마련에 총력을 기울여왔으나 이 지역에 폭우가 다시 집중된 것으로 보인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